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확산…군청 폐쇄 초비상

기사승인 2020.07.10  13:39:07

공유
default_news_ad2

- 금정면장 접촉한 공무원도 최종 확진 판정
금정면사무소 등 3곳도 폐쇄…전직원 검사
전 군수,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과문 발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금정면사무소 면장과 접촉한 공무원이 양성판정을 받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확진자가 나온 금정면사무소를 비롯해 시종면사무소, 서호면사무소 등 3곳의 면사무소를 비롯한 영암군청까지 폐쇄조치가 내려지는 초비상 상황이다.

금정면장인 A씨는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남에서 30번째 확진자다. A씨는 지난 1일과 2일 광주고시학원을 방문, 광주 127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9일 금정면장 A씨와 같이 근무하고 있는 30대 여성 직원 B씨도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다.

영암군은 확진자가 나온 금정면사무소를 2주간 폐쇄했고, 확진자와 접촉이 있는 군 본청과 시종면사무소, 그리고 서호면사무소를 일시 폐쇄조치 후 일제 방역 조치를 취했다.

그리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금정면, 시종면, 서호면 직원들을 비롯해 본청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영암군은 검체검사 결과에 따라 폐쇄조치 해제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면사무소에 이어 군 청사까지 폐쇄한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9일 전동평 영암군수가 사과문을 냈다.

전 군수는 사과문에서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력과 함께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온 결과 영암이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해 왔지만 누구보다 솔선수범해야 할 공직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너무나 안타까우며 송구한 마음뿐”이라고 머리 숙였다.

이어 “일부 공직자가 코로나19에 대한 안이한 인식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군민들의 걱정을 가중시켰다”면서 “이 사태를 잘 수습한 후에 전남도와 함께 여기에 대해 엄중한 조처를 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영암군 본청 공무원 10일 업무 복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한 영암군 본청과 서호면, 시종면사무소가 10일 업무를 시작한다.

영암군은 본청을 비롯해 면사무소 근무 직원 600여명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온 공무원들에게 업무 복귀 문자를 보냈다고 9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진단검사를 받은 200여명이 음성으로 나타났고 검사 결과 문제가 없는 직원들은 계속해서 업무 복귀 통보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군은 확진자가 나온 금정면사소는 2주간 폐쇄한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