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보라미 의원, 코로나 시스템 미비 지적

기사승인 2020.02.17  14:36:53

공유
default_news_ad2

- 감염내과 전문의 단 2명, 의료인력 부족 등

이보라미 전남도의원(정의당, 영암2)은 최근 코로나19 발생과 관련, 공공의료기관이 상시적으로 감염내과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이에 따른 예산 및 인력을 중앙부처에 요청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하여 전남도 보건복지국으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고 목포 한국병원을 방문하여 현장 확인 및 애로사항 청취 등 현지 활동을 벌였다.

보건복지국으로부터 전남도의 대응 상황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이보라미 의원은 적극적인 예방활동을 벌이고 있는 관계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을 전한 뒤 현재 전남에 운영되고 있는 선별 진료기관들의 현황과 운영인력, 보유장비 현황, 확진자 발생시 대응체계 등에 대해 점검했다.

시군별로 설치돼 있는 선별진료소에 X-RAY 장비가 없어 초기 검사 때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이의원의 지적에 대해 전남도는 성립 전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전남은 확진자 발생시 자체 치료 시스템이 갖추어지지 않은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국가치료 입원 병상으로 국립 목포병원이 지정되어 있으나 시설이 낙후되고 의료인력이 없어 확진자 발생 시에는 광주 조선대나 전남대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전남에 감염내과 전문의는 단 2명(목포1, 순천1)이고 간호 인력 역시 부족해 감염병 발생 시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조건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사스와 메르스, 코로나 19까지 발생주기가 짧아지고 있고 기후변화, 여행의 세계화 등으로 감염병에 대한 대처가 시급해지고 있어 전남도에서는 이와 관련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공의료기관이 상시적으로 감염내과를 운영할수 있도록 하고 이에 따른 예산 및 인력을 중앙부처에 요청해야 할 것이며 전남권에 감염센터를 설립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전반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