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학교운영위에 학생참여 확대해야

기사승인 2019.11.18  14:22:22

공유
default_news_ad2

- 우승희 도의원, 도내 학생 참석 12.4%에 그쳐

전라남도의회 우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영암1)은 12일 전라남도교육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학생중심 학교운영을 위해 학교운영위원회에 학생 참여가 더욱 확대되고, 학생자치공간 구축도 늘려야 한다는 필요성을 제기했다.

전남도교육청이 우승희 의원에게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남도내 초중고 학교에서 2천140회의 학교운영위원회가 열렸지만 144회만 학생이 참여했으며, 고등학교로 갈수록 학생참여 횟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자료를 제출한 810개 학교 중 학생이 학교운영위원회에 한 번이라도 참석한 학교는 12.4%인 101개 학교로 분석됐다.

또한 올해 학교운영위원회를 개최한 회수대비 학생참여 횟수가 3분의 2 이상인 학교는 34개교였고, 특히 곡성중앙초, 보성 예당초, 무안 오룡초, 무안 전남체육고, 신안 압해서초 등 5개교는 올해 학교운영위원회를 3회 개최하여 3회 모두 학생이 참석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학생자치공간인 학생회실은 총 827개교 중 43.4%인 359개교에 구축되었으며, 구체적으로 초등학교는 27.3%인 117개교, 중학교는 54.8%인 136개교, 고등학교는 73.9%인 105개교, 특수학교 12.5%인 1개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월 전남도의회는 ‘전라남도립학교 운영위원회 구성·운영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학교생활 관련 사항에 대해 학생대표가 학생들의 의견 수렴 후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석·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우승희 의원은 “학생들의 학교운영위원회 참석이 이루어진 점은 긍정적이지만, 대부분 학교에서 아직도 활발하게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학교의 주인이 될 수 있도록 학교운영위 참여가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