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과수 외래해충 극성…적기 방제해야

기사승인 2019.10.04  16:01:30

공유
default_news_ad2

- 갈색날개매미충 등 전국에 확산
군기술센터, 월동기 이동 전 방제

영암군은 최근 과수에 큰 피해를 주는 외래해충의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기방제를 위한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나섰다.

피해를 주는 해충은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이다. 이들 해충은 10여 년 전 국내에서 처음 발생해 전국적으로 확산 중에 있으며, 최근 4~5년 사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들 해충은 과수·산림의 줄기, 잎, 과실 등을 흡즙해 반점, 황화, 낙엽화하고 배설물에 의한 그을음병을 유발해 과실의 품질을 떨어뜨린다.

또한, 가지 내부에 알을 낳고 양수분의 이동을 막아 심할 경우 열매 가지가 말라 죽어 다음해 과실이 열리지 않는 피해를 주기도 한다.

주로 피해를 주는 과수는 감, 매실, 포도 등이고, 산림은 대부분이 기주식물이다. 적용약제는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에 맞는 약제를 안전기준에 맞게 살포하면 된다.

영암군 주산작목인 감의 경우 외래해충 방제약제와 기존 해충인 감꼭지나방, 노린재, 깍지벌레와 방제약제가 대부분 겹쳐 별도의 약제 구입을 하지 않고 기존 적용 약제로도 방제가 가능하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월동기 이동 전 외래해충 집중 방제 기간을 9월 하순부터 10월 상순까지 설정하고 적용약제를 살포하도록 당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